눈물이 주룩주룩

눈물이 주룩주룩

같이 살지만 연인은 될 수 없는 우리... 하고싶은 말을 속으로만 삼킬 때Sep. 30, 2006Japan118 Min.PG
당신의 평점은 0
7.3 4 votes
what going on?

Synopsis

레스토랑을 차리는 꿈을 향해 성실하게 하루하루를 지내던 21살의 요타로(츠마부키 사토시 분). 8살 난 꼬마였던 그때, 어느날 갑자기 여동생이 생겼다. 그 후 그의 생애를 희망으로 가득 채웠던 그녀가 고등학교에 입학하며 그와 한 집에 살겠다고 찾아왔다. 고등학교에 입학하며 오빠 집에 같이 살게 된 여고생 카오루(나가사와 마사미 분). 하지만 그녀는 아무에게도 말하지 못한 비밀이 있다. 오빠는 그녀가 너무 어려서 기억하지 못할거라 믿고 있었지만, 그녀는 기억하고 있다. 그가 친오빠가 아니라는 것을. 오키나와의 눈부신 태양과 투명한 바다, 향기로운 바람, 색색깔의 꽃들…평소 그냥 지나치던 모든 것들이 둘이 함께하면서 더욱 아름답게 다가온다. 하지만, 하고 싶은 말을 마음 속으로만 삼키면서도 행복했던 그들의 시간을 방해하는 사건들이 벌어지는데.

원제 涙そうそう
IMDb 평점 6.7 793 votes
TMDb 평점 710 votes

관련 컨텐츠

바스키아
게임 체인저
피아니스트
후궁: 제왕의 첩
트립 투 이탈리아
아홉 스님
스피벳:천재 발명가의 기묘한 여행
달팽이 식당
슬럼가 대습격
여동생의 비밀
행복한 라짜로
800

댓글 남기기

Name *
Add a display name
Email *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Website